HOME > 자원관 소개 > 자원관 소식 > 보도자료 화면인쇄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보기
제목 국립생물자원관-제주도, 노랑무궁화 '황근' 키운다
작성자 식물자원과 날짜 2017-04-13



▷ 무궁화속 멸종위기종 Ⅱ급 '황근' 제주도 복원 사업 본격 추진

▷ 매년 4,000그루 이상 '황근'을 심어 올레길, 생태공원 조성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백운석)은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와 손잡고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인 '황근'을 대량으로 키워 올레길을 비롯한 제주도 관광지를 가꿀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근은 우리나라의 무궁화속 식물 중에 유일한 자생종 낙엽 관목이며, 6~8월에 옅은 노란색의 꽃을 피워 일명 노랑무궁화로 불린다.

제주도와 전라남도 일부 섬 지역의 해변에서 자라며, 해안도로 건설로 인해 자생지 파괴에 직면에 있다.

제주도 일부 지역에서 황근 복원사업을 진행한 바 있으나, 아직 1,500그루 미만에 불과해 체계적인 보전과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제주도 자생지에서 직접 채종한 종자를 이용해 2014년부터 3년 동안 증식한 4,000여 그루의 황근을 제주도에 기증할 예정이다.

황근 기증을 위해 국립생물자원관과 제주도는 제주생물자원협의체 등 제주도 환경단체와 함께 4월 15일 제주도 송악산 도립공원에서 황근 대량증식과 지속적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기증된 황근은 송악산 도립공원에 2,000그루, 제주도 자연생태공원에 1,500그루, 한림읍 올레길 일대에 500그루가 심어질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과 제주도는 이번 식재를 시작으로 향후 5년 간 매년 4,000그루 이상의 황근을 보급할 계획이다.

제주생물자원협의체 등 제주도 환경단체는 제주도의 지원 아래 지속적으로 식재된 황근의 건강 상태를 관찰(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과 제주도는 이번 증식 사업을 통해 제주도 생물종의 다양성을 보전하고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황근 개체 수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제주도 야생화의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황근을 올레길을 비롯한 관광지역에 보급함으로써 관광의 즐거움을 더하고, 자생 무궁화의 가치를 국민에게 알리는 데에 의의가 있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사려져가는 우리의 소중한 식물자원을 대량 증식하여 지속적으로 보전과 이용을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번 황근 식재사업이 제주도 생물종 보전과 야생식물 자원화에 새로운 길을 열 것”이라며, “제주도 자연환경 보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붙임 1. 황근 사진.
2. 황근 식재 예정지 현장 사진(식재 전).
3. 업무협력 협약체결 및 황근 기증·식재 행사 개요
4. 질의응답.
5.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첨부파일 및 첨부이미지 섬네일

첨부파일  국립생물자원관-제주도_노랑무궁화_황근_키운다(4.13).hwp

SNS 공유하기 KAKAO BAND 페이스북 트위터
이전글,다음글 리스트
다음글 국립생물자원관, 울릉도에서 미기록 버섯 3종 찾아내
이전글 할미꽃 뿌리로 해충 쫓아내 생물 활용 전통지식 발굴
목록

문의사항

  • 담당부서 : 전시교육과
  • 연락처 : 032-590-7156

바로가기

  • 찾아오시는 길찾아오시는 길
  • 직원검색직원검색
  • 예약·신청안내예약·신청안내
  • 온라인 전시관 바로가기온라인 전시관 바로가기
  • 한반도의 생물자원한반도의 생물자원
  • 생물다양성 도서관생물다양성 도서관
  • 블로그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