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자원관 소개 > 자원관 소식 > 보도자료 화면인쇄
보도자료
보도자료 내용 보기
제목 생물자원 유용성 연구 발전 위해 전문가 한자리에
작성자 유용자원분석과 날짜 2018-09-17

 

▷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 활용 현장적용사례 공유 및 유용성 연구 발전방향 설정 등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 개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9월 17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호텔에서 '생물자원 활용 현장 적용사례 및 유용성 연구 발전방향'을 주제로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문가 간담회는 8월 18일부터 시행된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이하 유전자원법)'과 관련해 자생 생물자원 유용성 연구 확대 적용의 필요성에 따라 유용성 연구현장 적용 사례를 공유하고 전문가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전문가 간담회에서는 김소영 국립농업과학원 박사, 고재영 아모레퍼시픽 책임연구원 등 6명의 연구기관 및 산업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생물자원의 유용성 연구 현장 적용 사례 및 연구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먼저 손연경 국립생물자원관 환경연구관, 김소영 국립농업과학원 박사, 김수남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등 3명이 연구 기관의 생물자원 유용성 연구 현황 및 현장 지원 사례를 소개한다.

아모레퍼시픽, 가톨릭대학교, (주)바이오소재, (주)코스맥스 등은 생물자원을 활용한 제품화 사례 등 제품화 현황 및 관련 동향 등을 발표한다.

패널토론에서는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성 연구의 발전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그간 국립생물자원관은 전통지식대상종, 해외활용사례 근연종 등의 효능·성분 분석 및 자생 생물자원의 유전체 분석 등의 유용성 연구를 수행해 왔다.

유용성 연구 결과를 토대로 2017년 기준 총 134건(국내 114, PCT 16, 해외 4)의 특허를 출원하고, 50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 이 중 산돌배나무잎 추출물의 가려움증 완화 효과 연구 결과를 산업계에 기술이전하는 등 생물산업계를 지원한 바 있다.
※ PCT: 국제출원(Patent Cooperation Treaty). 국제 특허 협력 조약으로 출원 시 각 지정국에서 정규의 국내출원으로 인정해주는 제도('17년 기준 152개국 가입)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전문가 간담회에서 논의된 전문가 및 업계 의견을 반영하여 향후 국립생물자원관 유용성 연구계획 및 발전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황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국립생물자원관 자생 생물자원의 유용성 연구 결과가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전문가 의견을 연구사업 수립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유용성 연구 발전방향 전문가 간담회' 개요.
2. 개최 장소.
3. 질의응답. 끝.

첨부파일
첨부파일 및 첨부이미지 섬네일

첨부파일  생물자원_유용성_연구_발전_위해_전문가_한자리에(9.17).hwp

SNS 공유하기 KAKAO BAND 페이스북 트위터
이전글,다음글 리스트
다음글 제주 바닷속에서 무척추동물 신종·미기록종 6종 발견
이전글 생존을 위한 아름다운 유혹, ‘꽃이 꼬시다’ 기획전 개최
목록

문의사항

  • 담당부서 : 전시교육과
  • 연락처 : 032-590-7000

바로가기

  1. 글자크기 확대
  2. 글자크기 축소
  3. 글자크기 초기화
  • 찾아오시는 길찾아오시는 길
  • 직원검색직원검색
  • 예약·신청안내예약·신청안내
  • 온라인 전시관 바로가기온라인 전시관 바로가기
  • 한반도의 생물자원한반도의 생물자원
  • 생물다양성 도서관생물다양성 도서관
  • 블로그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