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정부혁신 보다 나은 정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코로나19 이후 시대, 생물다양성 연구의 기회로 삼는다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0.11.13 조회수 2739

▷ 국립생물자원관,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 창립기념 학술회 개최

▷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생물다양성의 미래 제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생물다양성 연구 방향을 제시하고, 민관의 협력을 도모하기 위해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 창립기념 학술회(심포지엄)'를 11월 12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서초구 엘타워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생물다양성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한국곤충학회 등 국내 11개 학술단체* 간 협력을 통해 국가 생물다양성 보전 및 지속가능한 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 한국곤충학회, 한국균학회, 한국동물분류학회, 한국미생물학회, 한국생태학회, 한국식물분류학회, 한국양서·파충류학회, 한국어류학회, 한국조류(鳥類)학회, 한국조류(藻類)학회, 한국환경생물학회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2월 이들 학술단체와 협약을 맺고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를 발족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포스트코로나) 시대, 생물다양성 연구의 기회로'란 주제로 열린다. 1부에는 '새로운 시대의 생물다양성 연구 및 교육 정부의 역할', 2부에는 '생물다양성 연구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여 생물다양성 연구의 발전을 위해 국립생물자원관과 같은 정부 기관이 어떠한 역할을 할 것인지와 향후 연구 방향을 소개한다.


조수원 충북대 교수(한국동물분류학회장)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재편 등 새로운 기준과 표준이 부상하는 시대(뉴노멀)를 맞아, 생물다양성 연구의 유지 또는 감소 현황을 수치화해 교육의 현실적 위기와 해결 방향을 제시한다.


김창배 상명대 김창배 교수(한국동물분류학회)는 코로나19 이후 시대와 4차 산업혁명의 흐름에 따라 국가기관과 각 단체가 보유한 생물다양성 거대자료(빅데이터)의 가공과 활용방안을 모색한다.


이향범 전남대 이향범 교수(한국균학회)는 한반도 자생생물종의 약 9%를 차지하는 균류의 생물종 발굴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전략과 다각적인 노력을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현장 참석인원을 50명 이내로 최소화하고 온라인으로도 중계를 한다. 

※ 유튜브(Youtube)에서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 검색 후 공식채널에서 시청 및 질의가능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행사는 생물다양성 관련 학계가 모두 모여 우리나라 생물다양성의 현재를 살피고, 미래를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  1.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 창립기념 심포지엄 안내.

        2. 관련 사진.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 WEB AWARD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