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겨울철새 148만 마리 확인,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체계 지속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1.01.25 조회수 4746

▷ 전월 대비 1월 겨울철새 6% 감소, 오리과 조류 13.1% 감소

▷ 철새 다수 서식지역 예찰 집중 등 조류인플루엔자 비상 대응체계 유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국립생물자원관과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 206곳을 대상으로 1월 15일부터 3일간 겨울철새 서식 현황을 조사한 결과, 겨울철새가 전국적으로 196종 약 148만 마리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전체 겨울 철새 수는 전월 대비 약 9만 마리(6%↓), 전년 같은 달 대비 약 15만 마리(9.3%↓)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류인플루엔자 관련 종인 오리과 조류(오리·기러기·고니류)의 수는 전월 대비 약 15만 마리(13.1%↓)가 감소했으며, 전국적인 분포도는 전반적으로 전월과 비슷하다.

※ (작년 1월 대비) 전체 개체 수 9.3%, 오리과 조류 14.9% 감소


'21.1월  (206개소)  '20.12월  (206개소)  '20.1월  (200개소)  전월 대비 증감   전년 대비 증감   조류 전체  1,477,045  1,571,494  1,629,083  6.0%↓  9.3%↓  - 오리과  967,106  1,113,084  1,135,867  13.1%↓  14.9%↓
 

특히, 기러기류가 전월 대비 37.2% 감소(349,950→219,752마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기온 급강하로 인해 기존 서식지의 먹이자원이 소진되면서 소규모 무리로 분산되어 조사지역을 벗어나거나 중국 남부 등 국외로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번 1월 겨울철새 현황조사 결과를 관계기관에 즉시 알리고, 철새가 북상하는 2~4월까지는 야생조류 인플루엔자가 지속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확산 예방을 위한 비상 대응체계를 유지한다.


상시예찰 대상 철새도래지(87곳)에 대한 예찰을 지속하고, 특히 금강호, 동림저수지, 만경강 중·하류, 무안-목포 해안 등 오리과 조류가 다수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된* 지역은 집중 예찰지역으로 지정하여 분변 채취를 매주하는 등 예찰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 금강호(173,312마리), 동림저수지(63,579마리), 만경강 하류(62,352마리), 만경강 중류(42,431마리), 무안-목포 해안(38,988마리)


또한, 지자체와 협조하여 전국의 주요 소하천(254곳 선정) 등에 대해서도 예찰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야생조류 폐사체 등 특이사항 발견 시 조속한 수거 조치 등을 통해 주변으로의 전파를 방지한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이번 조사 결과를 볼 때 철새가 여전히 우리나라에 많은 개체 수를 형성하고 있어, 앞으로도 야생조류인플루엔자의 지속 발생이 예상됨에 따라 각별한 경각심을 갖고 예찰 및 방역 현황 점검 등 조류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  1. 1월 겨울철새 조사 결과.

        2. 1월 전국 오리과 조류 분포지도.

        3. 최근 5년간 겨울철새 조사 결과.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