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바이러스 제거 효과가 우수한 천연물질 탐색 방법 개발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1.03.24 조회수 3242

▷ 외막형 박테리오파지를 이용한 바이러스 소독 천연물질 탐색

▷ 코로나19 예방 제품 개발 활용 및 해외 수출에 기여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바이러스 소독에 효능이 있는 천연물질을 쉽고 안전하게 찾는 방법을 최근 개발했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해 4월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은 외막형(enveloped) 바이러스 소독에 효과적인 천연물질을 찾는 방법을 연구했다.


이번 탐색 방법은 인체에 해가 없이 쉽게 다룰 수 있는 외막형 박테리오파지(bacteriophage)*를 사용하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 세균을 감염시키는 바이러스로서 인체에 무해하고 생물안전 1등급 시설에서도 쉽게 다룰 수 있음


연구진은 소독물질이 스파이크(spike) 단백질 등으로 구성된 외막을 표적으로 작용한다는 점에 착안하여 박테리오파지를 사용했다. 

※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세포를 감염시키며, 실험시 최소 생물안전 3등급 이상 시설에서 사용 가능


연구진은 외막형 박테리오파지인 파이식스(bacteriophage phi6)로 숙주인 슈도모나스균(Pseudomonas)을 감염시켜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독에 효과적인 천연물질을 찾는 데 사용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기법을 100여 개의 다양한 천연물질에 적용해 소독 활성을 시험했다. 


그 결과, 김치와 굼벵이에서 각각 분리한 유산균 2종 균주(NIBR97, NIBR-K9)의 유래 발효액에서 우수한 소독 활성을 확인했으며, A형 독감 바이러스(H3N2)에 적용하여 검증했을 때도 유사한 결과를 확인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9월 유산균(NIBR97)을 관련 연구기업인 ㈜그린바이오에 기술을 이전*하여 코로나19 예방 제품에 적용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 국립생물자원관 '바이러스 없애는 김치 유래 자생 유산균 효능 확인 ' 보도자료('20.9.28.) 참조


기술이전업체 ㈜그린바이오는 최근 유산균(NIBR97) 발효액을 이용한 무알콜 제품(미스트, 여성청결제 등)을 개발하여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소독활성(>99.9%)을 확인하고, ㈜케이코티 및 ㈜폴란티노와 2,860억 원 규모의 해외 수출 계약을 올해 2월 26일에 체결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현재 코로나19 예방용 친환경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이번 연구는 바이러스 소독에 효능이 있는 천연물질을 쉽고 안전하게 찾는 방법을 제시한 것에 의의가 있다"라면서, "녹색산업의 혁신을 위해 다양한 생물소재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붙임  1. 박테리오파지를 이용한 탐색 방법 개요. 

        2. 이번 탐색 방법으로 선발된 천연물질의 활성 검증 결과.

        3. 기술이전 균주 발효액 함유 제품의 코로나19 소독 활성 결과.

        4. 질의/응답.

        5.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