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주요 온실가스인 메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발견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1.04.07 조회수 1135


▷ 울산광역시 이탄습지인 무제치늪에서 발견한 메탄자화균 2균주, 유해화학물질인 염화비닐의 분해능력도 확인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최근 윤석환 카이스트 교수진과 공동연구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이탄습지인 무제치늪(울산광역시 울주군 소재)에서 주요 온실가스인 메탄(CH4*)을 분해하는 메탄자화균 2균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 온난화 잠재력(지구 온난화 지수)이 이산화탄소에 비해 약 21배 큰 것으로 알려짐(기후변화에 관한 국가간 협의체 지침, IPCC Guidelines) 


메탄자화균은 메탄을 메탄올(알코올)로 분해(산화)해 에너지원으로 살아가는 세균으로 환경 내에서 메탄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균주에 따라 이탄층과 같이 산소가 없는 토양에서 만들어지는 메탄의 90%까지 분해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지금까지 약 60종이 학계에 보고됐다.


연구진이 이번에 발견한 메탄자화균 2균주는 메틸로모나스(Methylomonas) JS1'와 '메틸로시스티스(Methylocystis) MJC1'로 메탄을 분해하는 온실가스 저감 능력 뿐만 아니라 유해화학물질인 염화비닐에 대한 분해 능력도 확인됐다. 


염화비닐은 플라스틱, 파이프 등에 주로 사용되는 폴리염화비닐수지의 원료로 할로겐족 원소인 염소가 결합된 분자로 인해 분해가 쉽지 않아 환경오염을 일으킨다.


연구진은 이번에 발견한 메탄자화균들이 혐기성 환경에서 염화비닐 분해능력이 확인됐기 때문에 메탄을 이용한 각종 생물산업에 활용도가 높다고 보고, 올해 상반기 내로 관련 특허를 출원할 예정이다.


최근 생물산업계에서는 메탄자화균을 이용하여 메탄을 알코올로 전환하거나 생물고분자(바이오폴리머)를 생산하는 등 고부가가치 산물로 전환하기 위한 연구가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메탄 순환에 관여하는 미생물의 역할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생물산업 유용 소재로 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특성을 가진 메탄자화균을 지속적으로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붙임 1. 무제치늪 이탄층 시료 채집 및 발굴된 메탄자화균. 

        2. 메탄자화균의 배양, 비닐 분해와 메탄 산화 그래프.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