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대전현충원 민원 생물체, 희귀 남조류 구슬말로 확인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1.04.27 조회수 2731

▷ 국립생물자원관, 구슬말 친환경 제거방법 연구 중 항염 및 항균 효능 밝혀내 특허 출원 예정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지난해 여름 국립대전현충원 묘역에서 대량으로 발생한 생물체의 정체를 파악(동정*)한 결과, 희귀 남조류인 '구슬말'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 생물의 분류학상의 위치 및 종(species)을 바르게 확인하는 작업 


구슬말은 물속에 사는 일반적인 남조류와는 달리 땅 위에 서식하며, 끈적하게 보이는 황녹색의 군체(다당체)를 형성한다.


이 구슬말은 최근 몇 년간 대전현충원 일부 묘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다가 지난해 여름 크게 증가했으며, 유족들로부터 황녹색의 덩어리를 이루는 정체 불명의 생물체를 없애 달라는 민원이 제기됐었다. 


이에 국립대전현충원은 민원이 제기된 생물체 정체 파악과 친환경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을 국립생물자원관에 의뢰했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해 9월부터 김승영 선문대 교수진과 공동으로 관련 연구를 진행하여 이 생물체의 정체가 국내에서 보기 힘든 구슬말이고, 인체에 특별한 해가 없는 것으로 최종 확인했다.


또한, 친환경 방제 방법을 찾기 위한 실험을 통해 국내 토양에서 찾은 저농도의 일부 방선균(스트렙토마이세스 속) 균주가 구슬말의 성장을 억제하는 것도 확인했다.

 

연구진은 구슬말의 성장 억제 균주를 찾기 위해 80여 균주를 실험했고, 최적의 친환경 방제법을 개발하기 위해 올해 말까지 총 300여 균주를 추가로 실험할 계획이다.

     

한편, 연구진은 친환경 방제 연구 과정에서 구슬말이 항염 및 항균 효과가 있는 것도 확인했다.


구슬말 추출물을 실험쥐의 염증세포에 처리했을 때, 대표적인 염증 지표물질인 산화질소*가 6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세포 내 신호전달물질의 하나로 과도하게 생성되면 급성 및 만성 염증의 매개체로 작용함


아울러 구슬말 추출물을 제주도 재래콩 간장에서 분리한 자생미생물을 이용(생물전환)하여 여드름균이나 살모넬라균에 대한 항균 능력을 실험한 결과, 구슬말 추출물을 처리하지 않았을 때보다 항균 능력이 최소 65배 이상 강해진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구슬말 추출물이 염증성 질환 예방을 위한 소재로 활용될 수 있다고 보고 이달 말에 관련 특허를 출원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는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제기된 민원 생물의 정체를 파악하고 이를 친환경적으로 제거 하기 위한 방법을 찾다가 생물자원의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 보기 드문 사례"라고 말했다.


붙임 1. 구슬말의 형태.

        2. 구슬말 성장 억제 활성 실험.

        3. 구슬말 추출물의 항염 활성.

        4. 구슬말 추출물의 생물전환 후 여드름균에 대한 항균 활성.

        5. 구슬말 추출물의 생물전환 후 식중독균에 대한 항균 활성.  

        6. 질의/응답.

        7.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