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새 둥지 모양의 '둥우리버섯' 국내 최초 발견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1.07.28 조회수 4765

▷ 국립생물자원관, 국내 자생 미기록 버섯 17종과 가야산국립공원 서식 미보고 152종을 포함한 312종 버섯 서식 확인

▷ 화상자료, 생태정보, 미세구조와 표본정보를 담은 버섯도감 발간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가야산국립공원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둥우리버섯'을 최근 발견했다고 밝혔다.

   

둥우리버섯은 새 둥지 모양의 자실체(버섯) 안에 알 모양의 포자 주머니를 품은 모습을 하고 있는 버섯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생물다양성 보전과 생물자원의 지속 가능한 이용을 위해  버섯에 대한 조사·발굴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 10여 년간의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버섯 정보가 부족한 가야산 지역을 우선 집중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  

* 제주도, 울릉도, 국립공원을 비롯해 한반도 전역의 자생 버섯을 조사하여 1,500여종의 확증표본 확보 중 


'가야산국립공원'을 첫 번째 대상으로 하여 '17년부터 '20년까지 집중조사했으며, 그 결과 1,000여 점의 표본을 확보했다. 


연구결과 '둥우리버섯(Nidularia deformis)', '울릉구멍장이버섯(Polyporus ulleungus)' 등 국내에 보고된 바가 없는 미기록 버섯 17종과 그동안 가야산국립공원에서는 서식 현황이 알려지지 않았던 152종을 추가로 확인했다.

※ 가야산국립공원은 계곡이 잘 형성되어 있어 버섯의 생육에 중요한 습도가 잘 유지되고, 침엽수와 활엽수가 잘 어우러진 식생으로 버섯 생육 환경이 좋은 지역임


152종에는 나뭇가지를 짙은 청록색 모피로 감싸고 있는 듯한 청자색모피버섯, 귀 모양을 한 얇은귀버섯 등 다채로운 색과 모양의 버섯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조사로 가야산에서 불두화 모양의 자실체를 만드는 꽃송이버섯, 절대 먹으면 안되는 마귀광대버섯, 이름이 재미있는 테두리방귀버섯 등 2밀리미터(mm)부터 30센티미터(cm)에 이르는 312종의 다양한 버섯이 관찰됐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로 확보한 267종 화상자료와 서식 및 생태정보, 미세구조 및 표본정보 등을 담은 도감「한반도의 버섯: 가야산국립공원」을 발간했다.


이번 도감은 버섯연구자나 관심 있는 시민들이 들고 다니며 현장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작은 책자로 기획됐으며, 자원관은 앞으로도 다른 국립공원의 버섯 도감을 연속하여 발간할 계획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버섯은 숲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생물이지만 버섯 사고가 꾸준히 보고되고 있기 때문에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도감을 만들었다"며, "이번 도감을 통해 버섯이 좀 더 친근한 생물자원으로 이해하고,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붙임 1. 가야산국립공원에 서식하는 다양한 버섯.

        2.「한반도의 버섯: 가야산국립공원」도감 표지 및 내지.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