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아열대성 조류 큰부리바람까마귀, 마라도에서 최초 관찰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2.07.01 조회수 5615

▷ 동남아시아 서식 조류의 분포권이 확장된 사례로 주목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최근 제주 마라도에서 동남아시아에 주로 서식하는 아열대성 조류인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1마리를 최초로 관찰했으며, 이동연구를 위해 포획 후 개체 인식용 가락지를 부착하여 6월 10일 방사했다고 밝혔다.

* 영명: 크로우-빌드 드롱고(Crow-billed Drongo), 학명: 디크루루스 안넥탄스(Dicrurus annectans)


큰부리바람까마귀는 바람까마귀과에 속하는 종으로 국내에 보고된 검은바람까마귀와 비슷하지만, 바람까마귀과의 다른 종에 비해 부리가 크고, 푸른색 광택이 있는 깃털로 구분된다. 


이번에 확인된 큰부리바람까마귀는 올해 6월 10일 국립생물자원관 국가철새연구센터와 (사)한국조류보호협회 제주도지회가 함께 수행한 마라도의 철새 이동조사 과정 중에서 관찰되었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이번 큰부리바람까마귀를 본래의 분포권인 동남아시아를 벗어나 마라도를 찾아온 '길잃은 새(미조)'로 추정했다. 

 

큰부리바람까마귀는 전 세계에서 태국, 베트남, 미얀마,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주로 동남아시아 지역과 중국 서남부에 분포하는 아열대성 조류다. 이번 발견으로 마라도는 이 종이 서식하는 분포권에서 북동쪽으로 가장 멀리 위치한 곳이 되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마라도에서 큰부리바람까마귀가 관찰된 원인에 대해 이 종의 분포권이 북쪽으로 확장되는 과정을 나타내는 사례인지 그 여부에 주목하여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허위행 국립생물자원관 국가철새연구센터장은 "국가 생물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미기록종 발견은 매우 중요하며, 특히 아열대성 및 열대성 조류의 관찰은 기후변화에 따른 생물종의 분포와 환경변화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 철새의 분포와 생태 변화에 대한 정보를 구축하여 철새 보전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큰부리바람까마귀(가칭) 사진.

        2. 분포지도.

        3. 질의/응답.

        4.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