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생물종 판별의 열쇠, 자생생물 8,000종 유전자 정보 공개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2.10.28 조회수 168

▷ 식물 3천 종, 동물 2천 종, 균류 5백 종, 원핵생물 2천여 종 등 포함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식물 3천여 종, 동물 2천여 종, 미생물(균류 및 원핵생물) 2,500여 종 등으로 구성된 자생생물 8,000여 종의 '유전자 정보(디엔에이 바코드*)'를 10월 28일부터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species.nibr.go.kr)'에 공개한다.

* 생물종에 대한 일종의 신분증(ID) 역할을 하는 객관적·과학적인 유전자 정보(DNA)로써 종 판별에 사용될 수 있는 유전자 영역을 뜻함


이번에 공개되는 자생생물 유전자 정보는 각 종의 지역적 변이를 고려하여 서로 다른 3개 지역에 서식하는 독립된 개체군의 시료와 표본을 확보하고 정확한 종 확인(동정)을 거쳐 염기서열 등 관련 정보의 신뢰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진달래의 경우 경기, 강원, 부산 등 개체 사이에 영향을 주기 힘든 3개 지역에서 확보된 시료 및 표본을 통해 유전자 정보를 분석해 제공했다. 


이번 자생생물 유전자 정보는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검색해 열람할 수 있으며, 학술 등의 목적으로 필요할 경우 회원에 가입한 후 신청절차를 통해 필요한 정보를 별도로 제공받을 수 있다.


아울러 '한반도의 생물다양성 누리집'에는 생물학 분야에서 검색 프로그램으로 주로 쓰이는 '블라스트(BLAST*)' 기능을 갖추고 있어 개인이 확보한 유전자 정보와 비교를 통해 '종 검색 및 판별'도 할 수 있다.

* 블라스트(BLAST, Basic Local Alignment Search Tool)는 현재 생물학 분야에서 활용되는 핵심 프로그램으로 염기서열 정보를 서로 비교하여 가장 유사한 정보를 제공


국립생물자원관은 환경변화에 따른 생물다양성 관측, 특정 생물종 대발생 등 다양한 환경현안* 문제 대응을 비롯해 생물소재 활용과 같은 학계 및 산업계의 수요를 반영하여 지속적으로 유전자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구슬말 등의 대발생종, 수돗물 혼입 깔따구류, 오혼용 건강기능식품 소재 등 형태가 불완전하거나 신속한 종판별이 필요할 경우 유전자 정보(디엔에이 바코드)를 통해 종판별을 지원(2020년도 300여 건, 2021년도 500여 건으로 매년 늘어남)


또한, 형태적으로 유사하여 구분이 잘되지 않는 종들의 정확한 종 정보 확인(동정)을 위해 추가적인 유전자 정보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 정보는 관련 기관, 산업계, 학계 등에서 신종 발굴, 생물소재 특허출원,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 관측 등 여러 방면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앞으로 분류군별 자생생물 '참조유전자정보시스템*'을 구축하여 보다 빠르고 명확하게 종판별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생물종의 유전자 정보(디엔에이 바코드) 정보를 표준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하여 종판별 시 활용할 수 있음


붙임  1. 디엔에이 바코드 정보 검색·이용 방법. 

        2. 분류군별 디엔에이 바코드 공개 범위.

        3. 분류군별 주요 대상종.

        4. 질의응답.  끝.


담당 부서  총괄  국립생물자원관  식물자원과  책임자  과  장  강재신   (032-590-7518)  담당자  연구사  김보윤   (032-590-7336)  담당자  연구사  김원희   (032-590-7480)  공동  동물자원과  담당자  연구관  변혜우  (032-590-7360)  공동  미생물자원과  담당자  연구사  차인태  (032-590-7175)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