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공적개발원조로 우리나라 생물다양성 관리 기술 전수
등록자 전시교육과
등록일 2022.12.14 조회수 205

▷ 에콰도르 생물다양성 보전과 유전자원 연구 활성화에 기여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12월 13일부터 공적개발원조(ODA)의 하나로 ‘에콰도르 유전자원 데이터은행 설립 및 역량강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2028년 12월 31일까지 약 6년간 총 34억 원의 공적개발원조 자금으로 진행되며 △에콰도르 유전자원 관리 중장기전략 마련, △유전자원 데이터은행 구축 지원 및 유전자원 관리 역량강화 등 생물다양성 협력 분야로 구성됐다. 


사업 대상지인 에콰도르*는 안데스 고산, 아마존 열대우림, 갈라파고스제도 등 전 세계적으로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지역을 보유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종 다양성이 매우 높은 지역으로 식물 1만 8,505여 종, 포유류 465여 종, 조류 1,722여 종, 파충류 498여 종, 양서류 658여 종, 어류 1,750여 종 등이 서식  


2016년에는 자국의 생물자원을 발굴하고 종 다양성 보전과 연구를 위해 국가 연구기관인 에콰도르 국립생물다양성연구소를 발족했다. 


이에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에콰도르 수도인 키토시(Quito)에 위치한 국립생물다양성연구소 내에 국가 유전자원 데이터은행 구축과 에콰도르 내에 분산되어있는 7개 바이오센터의 유전자원을 유전자원 데이터은행으로 통합하여 운영할 수 있도록 기술적인 지원을 한다.  


또한 에콰도르 연구자들이 디엔에이 바코딩(DNA Barcoding)과 생명정보 분야를 집중적으로 훈련할 수 있도록 국내 초청 연수를 실시하고, 국내 전문가를 현지로 장기 파견하는 등 다양한 연수 과정을 지원하여 총 295명의 유전자원 관리 인력을 배출할 예정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에콰도르의 생물다양성 보전뿐만 아니라 생명공학(바이오) 산업으로 확장할 수 있는 유용 소재의 활용을 위해 에콰도르와 생물다양성 협력 체계를 강화하여 우리나라 학계와 산업계가 에콰도르의 풍부한 생물자원을 연구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지구 생물권 보전을 위해 앞장서는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고 중남미지역으로 국내 생명공학(바이오)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그동안 국립생물자원관의 국가 생물자원 총괄 관리와 국제협력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에콰도르에 관련 기술 전수 및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1. 관련 사진.

    2. 질의응답. 

    3. 전문용어 설명.  끝.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