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전국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 당 1.1마리
등록자 전략기획과
등록일 2023.04.26 조회수 885

▷ 2022년 실태조사 결과 공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 활용 기대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야생멧돼지 서식밀도를 조사한 결과, ㎢ 당 평균 1.1마리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2019년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표준행동 지침(SOP)'에 따라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야생멧돼지 서식 동향을 조사하고 있다. 매월 전국 17개 시도에 분포한 2,550개 조사지점에서 멧돼지 서식밀도를 조사* 및 분석하고 있으며, 그 결과를 환경부, 지방(유역)환경청,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등 관계 기관과 공유하고 있다.

* 국토 면적(97,100㎢) 가운데 멧돼지 서식 가능지역(산림 등)을 표본조사(2,550㎢, 2.6%)


조사 방법은 선형조사법* 을 주로 이용하며, 그 밖에 동물털 포집 철조망(헤어 트랩), 무인기(드론) 등을 이용하여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생지역과 인접 시군을 대상으로 서식밀도를 분석하는 것이다. 

* 조사격자 내 임의의 이동선(1km 이상)을 긋고 이동선 주변의 흔적 조사 

  

분석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감염되어 폐사체가 발생했던 4개 광역지자체 및 35개 시군의 서식밀도*는 경기도(0.7마리/㎢), 강원도(1.1마리/㎢), 충청북도(1.2마리/㎢), 경상북도(1.2마리/㎢) 순으로 나타났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 4개도(경기, 강원, 충북, 경북) 35개 시·군(파주, 연천, 포천, 가평, 철원, 화천, 춘천, 양구, 인제, 고성, 영월, 양양, 강릉, 홍천, 평창, 속초, 정선, 횡성, 삼척, 단양, 제천, 원주, 동해, 보은, 충주, 상주, 울진, 문경, 영주, 태백, 봉화, 괴산, 예천, 영덕, 음성)


비발생지역인 충청남도, 경상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의 멧돼지 서식밀도는 각각 0.9마리/㎢, 1.0마리/㎢, 1.3마리/㎢, 1.2/㎢로 확인됐다.


서재화 국립생물자원관 기후·환경생물연구과장은 "이번 전국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조사 결과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유용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접근이 어렵거나 장기적인 관측이 필요한 지역은 무인기(드론), 동물털 포집 철조망(헤어 트랩), 무인 카메라 등 첨단기법을 이용해 조사 방법을 다양화하겠다"라고 말했다.


붙임  1. 전국 멧돼지 서식밀도 조사.

        2. 멧돼지 서식밀도 조사지점 선정 방법.

        3. 연도별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변동 현황('19~'22년)

        4. 멧돼지 형태 및 생태적 특성.

        5. 전문용어 설명.  끝.

        

담당 부서  국립생물자원관  책임자  과장   서재화  (032-590-7158)  기후·환경생물연구과  담당자  연구사  서문홍  (032-590-7185)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