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자생식물 화살나무 추출물에서 관절염 개선 효능 발견
등록자 전략기획과
등록일 2024.02.07 조회수 509

▷ 기존 치료제보다 3.2배 우수한 류마티스 관절염 개선 효능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유용 생물자원의 기능유전체 정보 발굴사업을 통해 자생식물 화살나무 추출물에서 류마티스 관절염*에 뛰어난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손목, 발목 등 여러 관절에서 염증이 나타나는 자가면역 질환


국립생물자원관은 변상균 연세대 교수 연구진과 함께 화살나무 날개(귀전우, 날개 모양의 코르크) 추출물을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얻은 세포에 처리한 결과, 염증을 개선하는 효과가 관절염 치료제인 메토트렉세이트* 보다 약 3.2배 우수한 것을 확인했다.

* 메토트렉세이트(methotrexate) : 자가면역 질환의 치료에 사용되는 항류마티스제로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인한 염증 반응을 줄이고 통증을 완화하는 관절염 치료제


또한, 류마티스 관절염이 있는 동물에게 추출물을 먹일 경우 대조군 대비 관절 부종이 40%, 관절 손상은 51%, 염증 유발인자(IL-6, IL-8)는 75% 이상 감소함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지난해 8월 특허 출원*을 마치고 올해 2월 식물성 의약품 분야 국제학술지(Phytomedicine)에 관련 연구 내용을 투고할 계획이다.

* 화살나무 날개(귀전우)를 포함하는 관절염 예방, 개선 및 치료용 조성물(특허번호 10-2023-0109010)


이번 연구는 화살나무를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및 천연물 신약 개발의 토대가 마련됐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2022년 기준으로 국내 25만여 명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화살나무의 세포 독성 실험과 관절염 개선 유효 물질을 확인하는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생물자원의 특성을 분석하여 새로운 가치를 찾아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1. 주요 연구결과.

      2. 전문용어 설명.

      3. 질의응답.  끝.


담당 부서 국립생물자원관 책임자 과  장  이경진 (032-590-7231)  생물소재분석과 담당자 연구관 손연경 (032-590-7110) 담당자 연구사 이승기 (032-590-7338)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