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언론을 통해 발표하는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국립생물자원관, 곤충 대발생 해결 위해 국제 전문가들과 머리 맞대
등록자 전략기획과
등록일 2024.07.02 조회수 115

▷ 아시아수생물학회와 효율적인 곤충 대발생 대응을 위한 국제학술대회 개최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붉은등우단털파리(일명 러브버그) 등 대발생 곤충의 효율적 대응을 위해 7월 2일 아시아수생물학회*와 공동으로 고려대 하나스퀘어(서울시 성북구 소재)에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 1998년 창립 이후 수생태계 생물 다양성 보전 및 지속 가능한 발전을 목적으로 아시아권 21개국 500여명의 회원으로 구성


이번 행사는 아시아수생물학회 회원을 비롯해 국립생물자원관, 서울시, 강원대, 고려대, 군산대, 삼육대, 서울대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한다.


‘일본에서 대발생하는 흰하루살이 현황 및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최근 국내에서 문제가 됐던 붉은등우단털파리, 동양하루살이, 대벌레, 미국선녀벌레의 대발생 원인 및 대응 방안에 관해 참가자*들의 발표 및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 최종환 서울대 연구원(붉은등우단털파리), 김효중 군산대 교수(미국선녀벌레), 정종국 강원대 교수(대벌레), 김동건 삼육대 교수(동양하루살이)


특히 최종환 서울대 연구원은 이날 행사에서 최근 북한산 일대에서 대량으로 출몰하는 붉은등우단털파리*가 독성이 없고 사람을 물거나 질병을 옮기지 않는 곤충인 점을 알리고 미생물 등을 활용한 친환경적 방제 방법을 설명할 예정이다.

* 6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수컷과 암컷이 짝짓기를 할 때 복부가 서로 붙어 있고 비행 상태에서도 그 상태를 유지하여 러브버그(사랑벌레)라고 불림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대발생 곤충도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소중한 생명체”라며 “이번 국제학술대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효율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여 국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국제학술대회 세부 일정.  끝.


담당 부서 국립생물자원관 책임자 과  장  서재화 (032-590-7158)  기후·환경생물연구과 담당자 연구관 박선재 (032-590-7102) 연구사 이승규 (032-590-7086)
 

첨부파일

문의사항

  • 담당부서국립생물자원관
  • 연락처032-590-7000

열람하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 환경부 외청 및 소속기관

  • 관련기관 바로가기

  • 다른 행정기관 바로가기

  • 관련 학회

책임운영기관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2019 정부혁신 우수기관